2017 대한민국 우수브랜드대상
산재지정 의료기관 의료법인 성누가병원
성누가병원

입원집중치료

빠른 회복을 가져오는 효과적인 양한방협진

입원집중치료

성누가병원 한방과의 입원집중치료는 양한방협진 시스템을
바탕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통원치료에 비해서 전체 치료 기간을
줄일 수 있고, 이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덜 수 있으며 빠른
회복이 가능합니다.

중풍 후유증, 극복할 수 있습니다.
환자의 회복력과 자연치유력을 촉진시키는 한방치료는 후유증 개선에 탁월한 도움을 줍니다.
빠른 일상 복귀에 초점을 둔 집중치료

중풍(뇌졸증)은 단일 질병으로 한국에서 사망 원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중요한
질병으로서, 사망률은 지난 20년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나, 뇌졸중 후유증으로
인한 장애는 증가하고 있습니다. 한방치료를 통해 중풍 후 생긴 우울증, 실어증,
삶의 질 등이 개선되었다는 연구들이 보고되었으며, 이러한 한방의 치료 효과는
환자의 기능 회복에 큰 기여를 하고 있습니다.

중풍(뇌졸증)이란?
중풍이란 뇌졸중라고도 불리며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에 이상이 생겨 발생하는 질환을 말합니다.
뇌졸중은 크게 혈관이 막히는 경우와 혈관이 터지는 경우 두 가지로 나뉩니다. 혈관이 막혀 혈액을 공급받지 못한 뇌의 일부가 손상되는
경우를 뇌경색이라고 하며, 뇌 속을 흐르는 혈관이 터져 피가 고여 피가 고인 부분의 뇌가 손상되는 것을 이 경우를 뇌출혈이라고 합니다.
구분 뇌경색 뇌출혈
정의 뇌혈관이 막혀 뇌에 필요한
산소 및 혈액 공급이 부족할 때 발생
뇌혈관이 막혀 뇌에 필요한
산소 및 혈액 공급이 부족할 때 발생
예후 재발률 ↑ 사망률 ↓ 재발률 ↑ 사망률 ↓
중풍후유증

반신마비 · 반신감각장애 · 언어장애 및 실어증
시야장애 · 안면마비 · 두통, 현기증 · 의식장애

어지럼증을 비롯해 이해할 수 없게 되는 언어장애,
반신마비, 시력 장애, 치매 등이 모두 중풍으로
인해 흔히 발생하는 증상입니다.

중풍후유증

체질적요인 : 화 · 습담(독소) · 기허
질환적요인 : 고혈압 · 당뇨병 · 심장 질환 · 고지혈증

한방에서는 중풍이 오는 원인을 인체 생리현상의 부조화에 의해서
발생한다고 보았습니다. 체질적인 요인과 질환적인 요인과 더불어 섭생의
부주의, 스트레스, 과로, 과음, 흡연 등이 해당됩니다.

치료방법

급성기

중풍의 급성기에는 양·한방 협진 진료가 필수적입니다. 뇌경색과 뇌출혈에 따른 양방적 처치와
함께 중풍의 원인과 체질에 따른 한약 및 침구치료를 통해 병의 진행을 최소화 하고 회복이
빠르도록 합니다.
중풍의 급성기 이후에는 손상된 기능의 회복과 일상생활로의 복귀에 중점을 두어 치료합니다.
또한 중풍은 재발하기 쉬운 질병이므로 중풍의 재발을 방지하는 치료 및 교육도 함께 이루어집니다.

후유증기

중풍의 후유증기에는 지속적인 운동을 통하여 강직을 예방하고 신경근을 재교육 시켜야 하며,
재발의 방지도 중요합니다. 그러나 이 시기에는 기혈이 허한 상태로 빠지기 쉬우므로 의지가 있어도
체력이 따라주지 않는 경우가 생길 수 있습니다. 따라서 기혈을 보하는 한약치료로 체력을 보강,
담음과 어혈 등을 제거함으로써 재발 방지를 도와주는 한약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본 과에서는 환자의 상태와 체질에 따라 적합한 한약처방을 합니다.

중풍 후유증 재활 치료 프로그램
  • 침구요법
    보행능력, 관절 가동력, 균형능력을
    향상시키고 하지 운동 기능
    개선에 도움 줍니다.
  • 봉약침요법
    기혈순환을 촉진하고 말초신경
    자극을 통한 신경 손상
    회복에 도움 줍니다.
  • 뜸요법
    기혈순환을 촉진하고 말초신경
    자극을 통한 신경 손상
    회복에 도움 줍니다.
  • 한약치료
    회복력을 높이고 후유증 개선에
    도움을 주며 신경학적 결손
    개선에 효과적입니다.
성누가병원이 힘이 되어 드리겠습니다!

온라인상담

성누가병원에 부담없이 문의하세요!

개인정보취급방침 동의

상담신청

전화상담신청

개인정보취급방침 동의

상담신청
입력하신 번호로
빠른 시간내에
상담전화를 드립니다.
  • 삼성서울병원
  • 삼성서울병원
  • 삼성서울병원
  • 삼성서울병원
  • 삼성서울병원